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e)란?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e)란?

vitamin 0 25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e)
 


항히스타민제(antihistamine)히스타민 수용체의 수용을 억제시켜 히스타민의 작용을 억제시키는 약품입니다.


히스타민(histamine)은 외부자극에 대하여 신체가 빠른 방어 행위를 하기 위하여 분비하는 유기물질 중의 하나로 


알러지 물질 등이 체내 들어오면 이 히스타민이 방출되어 모세혈관 확장 등 면역반응을 일으키는데 이 히스타민을 받아들이는 수용체는 H1, H2, H3, H4의 4가지가 존재합니다.


항히스타민제는 주로 H1(평활근, 부신수질, 심장, 혈관내피세포, 뇌 등에 분포) 수용체에 히스타민 대신 붙어서 히스타민의 작용을 방해하게 됩니다.


히스타민은 우리 인체의 항상성 유지와 면역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그 작용이 과도할 때는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킴으로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게 됩니다. 


< 히스타민 분비에 의한 신체 반응 >

- 위산의 분비 촉진(속쓰림, 소화 불량)
- 모세혈관의 확장(어지러움, 두통)
- 혈관 투과성의 증대(부종, 눈물, 콧물, 가래, 위장액 분비) 
- 장의 평활근 수축(변비, 하복부통)
- 자궁의 평활근 수축(생리통, 불임, 유산)
- 기관지의 평활근 수축(기침, 천식)

- 각종 알러지 반응(비염, 두드러기, 아토피)

이러한 히스타민의 작용을 억제함에 따라 변비, 구토, 소화장애, 구강건조, 배뇨장애, 시력장애, 저혈압, 빈맥, 부정맥  등의 다양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며


항히스타민제가 뇌혈관을 통과해 뇌 수용체에도 작용하기 때문에 졸음, 기억력 감퇴, 집중장애 등과 같은 부작용도 발생하게 됩니다.

 

다만, 알러지성 질환이 아닌 일반 감기에 대한 항히스타민제의 효과는 초기 증상완화에는 다소 효과가 있으나 그 이후에는 별다른 의미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있으며


항히스타민제 등을 통한 인위적인 히스타민 억제는 히스타민 분비를 더욱 촉진시켜 증상을 더 악화시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합니다.


따라서 과도한 항히스타민제 사용은 인체 면역반응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됨으로 가벼운 증상에는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1세대 항히스타민제


- 클로르페니라민(chlorpheniramine)
- 클레마스틴(clemastine)
- 트리프롤리딘(triprolidine)
- 디펜히드라민(diphenhydramine)
- 메퀴타진(Mequitazine)
- 독시라민(doxylamine)

1세대 항히스타민제는 효과는 좋지만 부작용도 강해서 장기복용이 필요한 만성 알레르기비염 환자들에게 1세대 항히스타민제가 처방되는 경우는 드물다고 합니다.  


1세대 항히스타민제는 약은 졸음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은데 전반적인 인지능력 및 운동신경이 모두 둔해지기 때문에 운전이나 기계 조작 등이 필요한 경우 1세대 항히스타민은 피해야 합니다.


또한 1세대는 히스타민 수용체뿐만 아니라 콜린 수용체도 막아서 침도 마르고 콧물도 마르게 한다고 합니다.


현재 1세대 항히스타민제는 종합감기약에 포함되거나 수면유도제, 진토제(구토 억제) 등으로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2세대 항히스타민제


- 세티리진(cetirizine)
- 아젤라스틴(azelastine)
- 로라타딘(loratadine)
- 에바스틴(ebastine)
- 에피나스틴(epinastine)
- 루파타딘(rupatadine) 

2세대 항히스타민제는 1세대에 비해 지속시간이 길어지고 졸음 등의 부작용이 크게 줄었으나 효과도 1세대보다는 떨어지는 편이라고 합니다.  


특히, 2세대는 뇌혈관을 통과하지 않아 졸음 부작용이 덜하지만 콧물 감기에는 거의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1세대보다는 약해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졸음의 부작용이 남아 있는데, 2세대라 하더라도 졸음의 정도는 각 성분마다 편차가 크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고 합니다. 


3세대 항히스타민제


- 펙소페나딘(fexofenadine)
- 레보세티리진(levocetirizine)
- 데스로라타딘(desloratadine) 

3세대 항히스타민제는 2세대보다 더 뇌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개량한 것(2세대의 대사물)으로 아무때나 복용해도 된다는 장점이 있으나 약효도 1, 2세대만큼 강하지 않은 편이라고 합니다. 



, ,

0 Comments


?mid=&wid=51824&sid=&tid=7493&rid=OPTOUT_RESPONSE_OK&t=1554273408019?mid=cd1d2&wid=51824&sid=&tid=7493&rid=MNTZ_INJECT&t=1554273408025?mid=90f06&wid=51824&sid=&tid=7493&rid=MNTZ_INJECT&t=1554273408028?mid=6a131&wid=51824&sid=&tid=7493&rid=MNTZ_INJECT&t=1554273408032?mid=90f06&wid=51824&sid=&tid=7493&rid=MNTZ_LOADED&t=1554273408307